대구 보청기 업계 최고의 사람들이 선호하는 5가지 상품

해외 유일의 소아청소년과 전공병원인 우리아이들 의료재단(이사장 정성관) 우리아이들병원이 코로나(COVID-19) 확진자 대구 보청기 재택치료 병원으로 지정, 소아청소년 확진자는 물론, 일반 성인 확진자 치유에 만전을 기하고 있을 것이다. 코로나19 증상 케어에서 응급 출동, 확진자 불안감을 해소해 치료에 도움이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다만 단계적인 일상회복(위드 코로나(COVID-19)) 바로 이후 확진자 급증에 따라 재택치유 확진자도 많아지고 있어 부족한 인력 충원 등에 대한 정부 지원이 시급한 실정이다.

우리아이들병원(구로, 성북)은 지난 9월 12일 코로나바이러스 재택치유병원으로 지정됐다.

정성관 이사장은 지난 27일 “해외 유일의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으로 저들의 미래인 아이들이 코로나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우리아이들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사 7명, 재택전담 간호사 6명, 행정지원인력 6명으로 22시간 비상체제로 운영되고 있을 것입니다”고 소개했었다.

하지만 최근 위드 코로나19로 인해서 확진자가 급하강하고 이에 따른 재택치유 확진자도 증가함에 준순해 의료인력을 추가로 충원할 계획입니다.

우리아이들병원은 처음에는 재택치료를 할 확진자를 90명 정도 예상하고 인력과 장비를 준비했는데 현재는 하루에 관리하는 확진자가 116명으로 많아진 상황이다. 이중 절반 정도가 소아확진자이고 나머지는 보호자 및 성인 확진자이다.

재택요법은 전화 및 화상을 통해 하루에 7회 이상 모니터링을 하고 있고 병자의 건강상황, 체온과 산소포화도를 확인해서 증상 악화 여부를 확인하고 응급상태이 발생하면 보건소로 연락해 응급출동을 되도록 하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아이들병원의 말을 인용하면 근래에 케어하는 재택치료 확진자 중 응급출동은 하루에 1건 정도이다.

정성관 이사장은 “근래에 위드 코로나바이러스 실시 후 확진자들의 급감으로 병상 확보가 힘겨운 상황에서 재택치료가 효과적인 의료자원의 배분 방법이 될 것”이라며 “우리아이들병원은 최적화된 업무 배분을 통해 모범적인 재택처방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병자 진알코올에만 의존해 진료를 하는 것이 재택치료의 한계라며 새로운 기술들이 개발되기를 기대했다.

image

특이하게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진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은 걱정되는 부분이다.

정 이사장은 “재택치료를 실시 할 때는 하루에 케어하는 확진자를 30명 정도 전망해 인력을 배치했는데 위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하여 확진자가 급상승해 대부분인 부담이 완료한다”며 “위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잠시 뒤 초․중․고교가 정상 등교하면서 소아청소년 확진자 올랐다는 데이터는 아직 나오지는 않았지만 재택처치를 하는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기존 60여명에서 최근 20명까지 증가한 것을 보면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재택처치를 하는 확진자가 114명까지 불어나 의료진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고 우려했었다.

이에 의사와 간호 인력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아 인력 충원에 대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남성우 부이사장은 “소아청소년 전공의사 7명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치료 경험이 있거나 종합병원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중간 간부급 간호인력을 채용할 예정이지만 인력 충원이 쉽지 않을 https://en.search.wordpress.com/?src=organic&q=대구 보청기 것이다”며 “확진자 급하강에 따른 재택요법을 담당할 인력 확보를 위한 방역 당국의 참가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우리아이들병원은 포스트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에 대비해 비대면 홈관리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을 것이다.

우리아이들병원은 소아청소년을 위한 메디컬 에듀테크 프로젝트 일환으로 ▲아이들 건강에 대한 부모 실습 프로그램 개발 ▲소아 발달 정보를 활용한 진단 및 의사 어드바이저 프로그램 개발 ▲소아청소년 비대면 상담 프로그램 ▲영유아 및 소아, 청소년으로 이어지는 생애 주기 맞춤형 홈케어 실습 프로그램 개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금까지 축적해온 소아 청소년들 진료노하우 및 데이터를 현실적으로 활용해서 부모가 아이에 대한 객관적인 상태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적절한 의료적인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실습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정성관 이사장은 “병자뿐만 아니라 보호자에게도 플랫폼 기반의 비대면 쌍방향 소통이 요구된다”며 “플랫폼 기반 비대면 쌍방향 소통 시스템 구축은 감염 질병을 예비하는 또 하나의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